일상과 잔상 2021. 1. 3. 10:10

뭐 설마
어제 글 읽으시고
얘가 라면을 끓였을까?
궁금하셨을 분은 없으시겠죠?
ㅋㅋ

그래도 혹시나 있을지도 모를
1분을 책임지는 포스팅.

저 라면 안 끓이고

돼지숙주양파느타리볶음을 만들어서
땅콩소스를 찍어 먹었어요.

재료가 신선해서
기름 살짝에 볶다가
허브마늘소금을 조금 뿌렸더니
다른 양념이 필요 없더라고요.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쇼핑)

시판 허브맛마늘양파소금에는
맛소금처럼
MSG L글루탐산나트륨이 들어서
간도 맞추고 감칠맛도 살짝 내주는 게
다른 양념이 필요없어요.
확실히 신선한 재료의 소중함을
느꼈습니다.

이 요리를 시작하기 전에
그냥 무념무상으로
냉장고를 뒤졌는데
지난 번 사다 놓은
캔맥주 피츠를 발견해서
혼술안주를 위해
자칭
돼지숙주양파느타리볶음을
만들었는데
넘 훌륭한 안주였네요.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은
가능한 피하고
피할 수 없으면
아예 만나지를 말아라.

오늘 피츠맥주 한 잔과
볶음 안주를 해치우며
다시 또 한 번 되새겨 봅니다.

인정을 베풀고
정에 매달려야
아무짝에 쓸모없음을
새삼 또 또 배워가며 삽니다.

P.S.


특별 레시피 필요 없음,

국산
돼지고기 뒷다리살 다짐육 무지 쌈.
마트에서 300g에 3200원.
전 약 150g 사용.

양파 반쪽.
느타리버섯은 씻어서
전자렌지에 2분 30초 물로 데친 후
물기 짜내서 준비.

숙주나물도 씻어서
물기 대충 털어서 넣어줌.

순서도 안 따지고
기름 좀 두루고
마구 볶다가
허브맛마늘양파소금 적당량
공중에서 솔솔 골고루 뿌렸음.

그런데도 맛있었음.
좀 싱거웠지만
땅콩소스 찍어 먹으니 진짜
리얼
맛있었음,

대충 재료비
고기 1600원.
양파 200원.
느타리버섯 300원.
숙주나물 400원.


음.
가끔 해먹어야 겠어요.

결국 스트레스 60% 정도 날리고
푹잠♡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다비치조치원💕조치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0:15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코스새댁 0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0:42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질주하는황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0:48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글쓰는아빠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1:51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토리야뭐하니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3:41
  6.  Addr  Edit/Del  Reply 강다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3:44
  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21.01.03 13:46
  8.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짱구노리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4:05
  9.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대장금남편 각하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5:54
  10.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참새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3 16:29
  1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4 01:10
  1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오좋내좋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01.04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