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거킹

맥도날드 아래 버거킹 그 아래 롯데리아. 1. 맥도날드 슈슈버거 세트 난 분명 운동하러 나갔었거든요. 그러나 참새가 올려다 본 맥도날드 방앗간 2층 창가엔 자리가 많았어요. 드루와~~~얼른 드루와 라고 꼬드기길래 급히 맥도날드앱을 열었더니 옴마 슈슈버거 세트가 4000원? 그래 드가자. 슈슈버거가 전 새우패티가 두 개인 줄 알았는데 아닌가 봐요. 양상추가 약간 얼어 있는 듯한 비쥬얼이었는데 맛있게 먹었어요. 2. 버거킹 와퍼주니어 세트 버거킹 치즈와퍼주니어 세트 쿠폰 사서 잘 썼는데 또 11번가에서 그냥 와퍼주니어세트 쿠폰을 조금 더 비싼 3300원인가? 3350원에 팔기에 얼른 샀거든요. 제가 쿠폰 싸게 판다 그러면 새우잡이배 승선권도 살 사람이라ㅠㅠ. 근데 츠묵느라 와퍼주니어버거 사진이 읍네. 근데 확실히 올엑스트라만 따로 300원 선택하지.. 더보기
버거킹 쿠폰 놀이. 쿠폰 난민의 9월은 버거킹과 함께. 지난 번 11번가에서 버거킹 와퍼주니어세트 E쿠폰을 3300원에 판매해서 6장이나 쟁여 둬서 요즘은 버거킹을 자주 들락거리고 있습니다. 내 오리지날 사랑은 롯데리아이지만 이상하게 롯데리아 9월 이벤트가 눈에 띄는 게 없었네유ㅠㅠ. 롯데리아야 미안해. 난 쿠폰 난민이라...ㅠㅠ. 요건 중복 사진. 킹치킨버거로 수제버거도 만들고. 구독커피랑 올엑스트라 추가에 900원 추가로 콜라를 오렌지주스로 바꾼 3300원짜리 버거킹 와퍼주니어 쿠폰 사용으로 알뜰살뜰 쿠폰 난민 놀이♡ 버거킹 감자튀김은 소금을 안 뿌려서 좋아요. 조금만 뿌리는 건지 아예 안 뿌리는 건지? 맥도날드는 소금을 들이 붓는 느낌. 물론 맥도날드 바삭 신상 감튀 구하는 신공인 소금 빼주세요는 크루가 속으로 아 JOT됐다라니 그냥 츠묵는 걸로. 버거.. 더보기
난 왕이 될거야.신의 축복 속에서 feat. 버거킹 기네스 할로윈 와퍼 세트. 왕이 못 될 거 같으니 버거킹을 샀어요. 잠시나마 먹어킹이 될 수 있어요. 버거킹 최근에 나온 기네스 할로윈 와퍼세트는 정가가 10500원. (제값 주고 드시는 분 설마....?) 세트메뉴의 감튀를 칠리크랩 치즈프라이로 바꿨어요. 추가요금 900원. (너무 쬐금 줬고 이것도 짭짤 매콤이라 기네스 할로윈 와퍼랑 안 어울렸어요ㅠㅠ) 지난 번 기네스 와퍼 세트를 맛있다고 한꺼번에 폭풍 흡입했더니 먹고 나서 온종일 갈증나서 죽는 줄 알았어요. 먹으면서도 짜다 좀 짜다 그랬었거든요. 그래서 이번에는 반만 먹고 반은 좀 쉬었다가~♡ 맵다는 글을 많이 봐서 너무 매우면 어쩌지? 그랬더니 아이가 먹을 수 없는 정도이지 성인 입맛에는 조금 매운 정도인 거 같아요. 기네스 와퍼 세트에 이미 한 번 길들여져서인지 이번엔 특.. 더보기
버거킹 신제품 기네스 머쉬룸 와퍼세트♡놈맨틱,성공적♡ 달려라~달려라~~ 달려라~내 버거야. 어서 달려서 식기 전에 와다오. 오늘 버거킹 배달은 성공적. 초대박 할인, 초스피드 배달에 알바 손길에 따라 맛 편차가 심한데 누가 만들었는지 잘~~~만들었음. 기네스 머쉬룸와퍼. 의외로 까만색이 예쁜 까망이네요 독특하고 식욕을 자극했어요. 좀 찌그러져서 아쉽지만. 더더구나 잘 구워진 베이컨이 삐죽삐죽 삐져 나와 있어요 베이컨 말라 비틀어지면 안 넣음만 못 한데 베이컨맛이 사롸있네~ 풀어 헤쳤어요. 버거야, 괜찮아. 난 너를 해치지 않아. 도로 원상복구 시켜줄게. 튀어나온 새송이 버섯이 보여서 올려 놓았어요. 새송이 버섯...마트 가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엄청 싸고 양 많아요. ㅋㅋㅋ 도로 붙여서 반만 먼저 먹고 반은 나중에 먹으려고 칼질을 했답니다. 그래놓고 맛있어서.. 더보기
햄버거 배달,햄쁨배뿔. 햄버거가 주는 기쁨과 배불뚝! 짜라짜짠~~♡ 넌 맥도날드구나. 더블 불고기 버거 꼬락서니가 완전 띠드버거인 줄. 원래 계획은 달걀을 후라이 해서 넣어 먹을 생각이었으나 몰려오는 귀찮음으로 포기. 오레오 맥플러리(배달가 3200원)는 추가 주문하고 옵션 콜라를 아이스라떼로 바꾼 다는 게 뜨거운 라떼가 왔네요. (제가 잘 못 주문ㅠㅠ) 어차피 한 모금 마시고 냉동실 직행이라 크게 상관은 없었어요. 라지세트에서 콜라 옵션을 커피로 바꾸시면 1300원 추가에 라지 커피가 옵니다. 일반세트에서는 1200원을 추가하는데 미디엄 커피가 온다지요. 라지세트가 커피로 바꿀 때는 좀 더 이익인 듯한 착각 아닌 착각. 감튀는 맥도날드가 제일 짜요. 그래서 두 개 온 케찹 역시 냉장고로♡ 이날 맥도날드 총 지불비용은 요기요 맥도날드 파격할인으로 이 모든 .. 더보기
버거킹 얘기 버거우시죠? 얘 혹시 버거킹에서 돈 받은 거 아냐? 왜 자꾸 버거킹 올리지? 흠.. 제 소원이 일 방문객 1000명 되서 가끔 제험 후기 광고 올리는 게 꿈이었는데 흑흑... 가끔 스팸같은 이상한 제휴 댓글만 비댓으로 남겨져 있네요. 뭐 올릴 거는 없고 버거킹 요 움짤에 재미 들린데다 그래도 사이드 메뉴는 중복 안 할려고 코코넛 쉬림프 먹고 싶은 거 참고 사이드를 계속 바꿔먹고 있어요. 이번엔 양파인지 밀가루 튀김인지 모를 어니언링 2000원짜리와 역시 무료 구독 서비스 공짜 커피 반 마시고 버렸어요. 콜라, 커피 맘껏 마셔도 밤에 꿀잠 잔다는 분들 너무 부럽습니다.'비가 오니 기분이 꿀꿀'하다는 지인 카톡을 받고 사람 마음은 다 비슷하구나 싶었어요. 저도 어제(6일) 비 올 때는 좀 꿀꿀했거든요. 근데 오늘(7일).. 더보기
버거킹에서 기뻤어요. 이번에는 버거킹입니다. 패스트푸드가 당겼다기보다는 시원한 콜라와 시원한 에어컨이 땡~~~~겼지요. 불고기버거 세트예요. 5100원은 말이 안되고요. 4300원 정도가 적당한 정가라고 봅니다. 치즈(300원) 추가한다고 해놓고 까먹었어요. 불고기버거 세트 2500원이라니 기대 안 하고 먹으니 너무 좋네요. 미안한 가격입죠. 양상추나 양파도 적당히 보이고, 패티도 최악은 아니었고, 바베큐 소스를 제대로 넣어준데다 따뜻해서 나름 괜찮았답니다. 버거킹 튼실한 감자튀김은 뭐 할인이라고 해서 맛도 할인하진 않죠^^ 버거킹과 KFC가 한 때 두산에서 SRS코리아까지 한솥밥을 먹던 사이라 KFC의 코울슬로가 버거킹에도 있어서 나름 장점이죠. 이것도 쿠폰으로... 고딩 시절에 이걸 맛보고 미치는 줄 알았어요. 지금은 그.. 더보기
요즘 버거킹의 가성비, 그리고 코코넛 쉬림프 굿. 아메리카노 1000원도 저렴한데 1+1에 1500원 쿠폰을 뿌리네요. 물론 커피맛은 옛날 둥근 Jar에서 부어주는 내린 커피 맛입니다만 그래도 가성비로는 좋습니다. 옛날 아웃백에서 애피타이저로 가끔 먹었던 코코넛 쉬림프와 비슷한 추억의 맛입니다. 6개에 5500원. 요즘 버거킹은 살짝 카페형 인테리어인 곳이 많아져서 추운날씨에 엉덩이 붙이고 앉아 저렴하게 커피와 간식을 즐기기에도 나쁘지 않네요. 배달로 받은 쿠폰. OK캐쉬백에서 다운받은 쿠폰도 있는데 또 쿠폰북을 주네요. 옛 폴로의 일경물산에서 고급스레 런칭한 버거킹이 두산으로 넘어갈 때까진 그 프리미엄을 유지했는데 이젠 사모펀드에서는 박리다매의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는 모습이 좋기도 하고 뭔가 아쉽기도 하답니다. 개인적으로 요 쿠폰이 제일 좋네요. ㅎㅎ 더보기
버거킹 고마웠어. (반말체임당ㅋㅋ) 아직은 쌀쌀하기도 한 날. 잠깐 엉덩이 좀 붙이고 싶었는데 이디야 가면 할인 받아도 2000원대 후반인데 버거킹에서 단돈 1000원에 해결한 뜨거운 커피 한 잔. (늦은 오후라 1/3을 버릴 예정이거든.) 커피맛을 평가하기 이전에 난 이렇게 뜨거운 커피 오랜만이야. 입술 데였는데도 좋았어. 뜨거운 음식은 뜨겁게, 찬 음식은 차갑게...이게 음료든지 음식이든지 기본 아니겠어? 칭찬도 좋지만 난 장단점 동시 적는 양심적인 블로거(ㅎㅎ) 뚜껑이 불량이야. PAT 번호 진짜 맞아? 짝퉁 아냐? 꾹^ 누르면 꼭^ 들어가야지 왜 자꾸 튀어나오니? 윗 입술루 너 누르며 마시다가 나 입술 데였어. 이거 미쿡~같으면 소송감이다. 그러나 나는 이해심이 바다 같아서 버거킹 널 용서한다. 여하튼 1000원짜.. 더보기
버거킹에서 챙겨야 할 것들 바로 영수증. 영수증에 적힌 설문코드를 설문사이트에 입력하고 간단한 설문을 하면 코드번호를 보여준다. 그걸 영수증에 적어 버거킹 매장으로 가져가면 단품주문가격으로 세트메뉴를 먹을 수 있다.(버거킹 원산지는 뽀나스) ※주의. 영수증 발급 매장에서만 사용가능. 그리고 또하나. 시럽앱을 챙기자. 커피 및 선데 1+1 쿠폰이나 콤보할인쿠폰등 버거킹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쿠폰들이 가득하다. 오랜만에 버거킹 와퍼주니어 콤보와 1+1 쿠폰으로 하나 더 챙긴 바닐라선데. 하나가격(1500원)으로 둘~~ㅎㅎ 매장에서 먹은 와퍼주니어콤보. 패티맛은 확실히 롯데리아와 비교할 수는 없다. 고기맛이 좀 난다는. 쿠폰이 이끌었던 버거킹 나들이. 영수증 쿠폰 쓰러 몇 번 더 가야할 것 같은 버거킹. ㅎㅎㅎ 끝. 더보기
야경 좋은 버거킹 - 8호선 몽촌토성역 2번 혹은 3번 출구 뫄퍼세트. 사진찍고 와퍼만 집으로. 감자튀김에 케챱 와퍼까지 먹으면 갈증난다. 와퍼는 집에서 커팅해서 반만먹을 예정으로 얌전히 봉투속으로. 감자를 새로 튀겼나. 상태가 좋다. 버려야 하는 안타까움. 30퍼센트 할인해서 구매한 쿠폰이니 아까워 말자. 요만큼 다 버렸다. 집에 가져가야 감자튀김은 쩐내만 나고 콜라는 김빠져서 변기 청소밖에 못한다. 카페인이 나이들 수록 점점 민감해져간다. 저렴하게 구매해서 맛있게 먹었으면 OK. 바깥 기온이 영하3도. 걸을만 하다. 뭐했다고 코피가 나니. 콧물 킁하고 풀었더니 선홍빛이 사람을 놀래키네. 잠시 렌트 했던 젊음과 건강을 신께서 이젠 서서히 거두어 가기 시작하는 듯. 서러워 말자. 나만 늙는거 아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