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9. 6. 9. 23:38

옆으로 길면 앱에서는 잘 안 보이네요.
세울게요.

비오려 해요.
습하고 무지 덥네요.
에어컨 없이 살던 시절이 있었나 싶군요.

비울 것 같더니 결국 비웠네요.

맥도날드 나가고 롯데리아 나가고
엄청 오래 비우더니
2017년 2월에 파파이스 오픈.
솔직히 전 상권 조금 볼 줄 알아요.

파파이스 힘들텐데 싶었는데 역시.
아무래도 근처에 생긴
맘스터치 영향이 컸을 거 같다는.

요즘 세상은
잘 비워야 잘 산다네요.
그게 무엇이든지요...

'일상과 잔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의 또다른 유혹, 요기요!  (10) 2019.06.10
그럼 이만...?  (3) 2019.06.10
비오려 해 and 비우려 해.  (5) 2019.06.09
뭐해?  (1) 2019.06.09
달려가좌, 올림픽공원 들꽃마루로!  (3) 2019.06.09
밥 없는 도시락, 본 도시락 '반찬도시락'  (1) 2019.06.09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Anchou

    여긴 비 제대로 온답니다.
    너무 와서 탈이네요. ㅠㅠ

    2019.06.10 02:14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버블프라이스

    정말 공감이가면서도 ㅎㅎ 문장 정말 센스 있으시네요
    잘 비워야죠 ㅠㅠ 날씨가 비가 오네요

    2019.06.10 03:3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空空(공공)

    람이 아주 멋집니다..ㅎ

    2019.06.10 06:49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kangdante

    비운다는 것은
    또 다시 채울 수 있어 좋지요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주를 여유롭게 시작하세요.. ^.^

    2019.06.10 07:3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9.06.10 12:2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