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한수와 나한스

집 나간 기억이에게.

기억아 너는 내가 싫더냐?
예서 머물기 지루했는데
내가 그걸 몰라주었냐?
아니면 너도 열 받아
나를 벗어나고 싶었더냐?

서로 늙어가는 사이에
자꾸 멀리 달아나지 말고
나와 함께 그날까지
오손도손 옛추억 지켜가며
같이 살자꾸나.


'시한수와 나한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SNS 시 한 수 '행복찾기'  (2) 2021.08.11
SNS 드립형 시 한 수 '맥도날드 뒤안길'  (11) 2021.08.06
집 나간 기억이에게.  (8) 2021.07.25
사랑방 인생손님  (0) 2021.07.20
훼방꾼  (4) 2021.07.14
시시껄렁한 시 '대문앞에서'  (12) 2021.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