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9. 6. 8. 17:20

82년도 왕십리.
정확히는 상왕십리 혹은 하왕2동쪽
전경이다.
지하철 건설중이라
복공판이 깔린 게 보인다.
이땐 꼭 얼굴사진 크게 찍어야만
좋은 줄로 생각했었는데
세월이 지나고 보니
동네사진, 거리사진이 더 귀한 느낌이다.

청구상고도 보이고
옛 꽃재교회도 보인다.
지금 이곳은 상전벽해를 실감하게 되는
대단지 아파트로 변신했다.
더 이상 59년 왕십리와
왕십리 똥파리는 존재하지 않는다.
거기 살았던 사람들의 추억만 남았다.

상왕십리동 광무극장 뒤
배명사진관은
우리집 단골 사진관이었다.

이땐 사진을 인화하면
가끔 서비스로 이 사진첩을 주곤 했다.

뭐든지 귀한 시절이라
이 사진첩 받아 들고 좋아라 했던
어린시절 내 모습이 떠오른다.

사진 찍어 사진첩에 담기를 즐기던 모습이
이제는 사진 찍어 블로그에 담는 걸로
모양새는 바꼈는지 몰라도
그때 그 즐거움이나
지금의 즐거움이나
크게 다르지 않아 다행이다.

1982년 천방지축 어린이는
2019년 궁상맞은 아재가 되었다.

'일상과 잔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SNS 시 한 수 107번째 '꽃 옆에서'  (2) 2019.06.08
뻥이요...뻥!! 마트 강냉이.  (2) 2019.06.08
왕십리를 추억해.  (2) 2019.06.08
종로2가 떡집, 종로 복떡방  (1) 2019.06.08
6월 8일 토요일 새벽에  (0) 2019.06.08
어제 6월 7일.  (1) 2019.06.08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인에이

    우와 왕십리 자주 가는데 예전에는 이런 모습이었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9.06.08 19:55 신고
  2.  Addr  Edit/Del  Reply 센트라스

    왕십리 짐 살아요ㅎ 놀라워요~

    2019.06.08 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