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와 블라블라 2010. 8. 7. 12:13

이비스 사톤에서 아침을 먹고

친구의 노트북을 꺼내들었다.

프리 와이파이 1233456789..

카운터에서 받은 번호를 입력해서

조식을 먹고 어디로 놀러갈까 궁리중...

일단 단면만 보면 이건 무슨 천국에서 사는 것 같을 수 있다.

그렇지만 항상 나는 안다.

천국은 마음속에 있다는걸...

이건 뭐 고리타분한 얘기같지만

아무리 좋은 곳에 좋은 사람들과 좋은 일들을 한다해도

마음속이 비어있으면 그것들이 다 소용지물 딱 네 단어뿐이다.

그렇다고 내가 지금 이 여행이 재미없다거나

그런건 아니다.

그런데 난 왜 여행을 와서 산해진미를 먹고

관광을 하고 평소에 안하던 짓(!)을 하게되더라도

평소에 안정적으로(!) 지낼 때 보다

'더 크게 기쁘거나 하지는 않다.

이건 아마 도로 제자리로 돌아가야 하는

그 한가지 순간을 위해 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과 다를 바가 없는 것이라는 생각...

그런데 우리가 보내는 모든 시간들은

천국을 향한 과정이라는 생각...

그래서 그런가 태국이 남들이 얘기하는

관광의 천국...

X스의 천국...

그런 건 아니라나 생각...

생각이 여기에 미치자

음..내가 널럴한 가짜지만

교회 다는 사람은 맞는 모양이다.

여하튼 그렇다.

태국...

별거 아니다.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헤헤헤

    헉.. 니 지금 태국에 있다는거가?.. 설도 더분데.. 겨울에 가지 그랬어.. 암튼 즐기다오셔^^

    2010.08.07 1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