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8. 12. 4. 12:22

꽃도 시들고
내 마음도 시들고
점점
내 몸뚱아리
육신도 자꾸 시든다.
슬프다.

'일상과 잔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네, 9호선 중앙보훈병원역에서 탔네.  (1) 2018.12.05
불타오르네. 뭐가?  (4) 2018.12.05
만산홍엽  (0) 2018.12.04
I HOPE SO.  (13) 2018.08.31
JYP 신사옥 훔쳐보기.  (6) 2018.08.25
2018.08.24.  (2) 2018.08.25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