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과 잔상

이번엔 이미지 변신. 라이트한 메뉴로 feat. 뚜레쥬르 샌드위치, GS달리살다 샐러드, 이마트 하루한컵 컬러 방울토마토.

뚜레쥬르 V.E.L T 샌드위치.
지인이 사줘서 가격을 모르겠어요.
대충 6500원 안팍.
지점마다 불고기 질이 좀 다르던데
이 지점은 살찍 질겼답니다.


GS 달리살다의
콥 샐러드.
정가는 6200원인데
이것저것 할인 받아 4300원에
구매했어요
.


아니 포장이 이쁘긴 한데
약간 양 많이 있어 보이기 위한
꼼수같은 느낌이 살짝 들었어요.
콥샐러드인데 삶은계란이
다진 게 아주 아주 조금 들었더라고요. 요즘 계란이 비싸서
그랬나? 대신 작은 함박스테이크가
들어 있어요.


저는 이 샐러드로 샐러드파스타를
만들었답니다. 밑에 동그란
함박스테이크 보이시쥬?

이렇게 먹는 게
라면 보다는 좀 나을까요?
훈제오리와 훈제연어까지
고급지게 넣었으나...
소스의 선택 실패ㅠㅠ.

풀무원 레몬갈릭 드레싱을
뿌려서 비볐는데 맛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뭔가 알리오 올리오
밀키트가 더 맛있긴 합니다.


이마트에서 파는 하루 한컵
컬러방울토마토로
마무리. 가격은 2980원.
가격이 조금 비싼 편이지만
다양한 색깔의 방울 토마토가
들어 있고 싱싱하고 아삭함이
500g 700g으로 좀 저렴하게
파는 방울토마토와 완전 다르네요.
물론 씻어 나와 바로 먹을 수 있는
장점도 있어요.

근데 라면은
왜 이렇게 맛있는 건가요?
어렸을 때부터 주구장창
먹었는데 질리지도 않네.
이렇게 질리지 않는 사람은
어디 없나유?
흐흐흐♡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