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2. 8. 6. 02:13

롯데마트 혹은 세븐일레븐에서 파는 컵밥이다.

정식명칭은 철판볶음컵밥 가격은 1700원.

롯데마트 간김에 하나 사고 보니

이걸 세븐일레븐이나 바이더웨이에서

올레카드 할인 + 기 할인된 모바일 상품권으로 사면

더 저렴할거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봐야 3~4백원 이겠지만서도.....

 

 

 비닐포장과 붙어있는 수저 그리고 뚜껑을 떼어낸 후 전자렌지 30초면

아삭아삭 야채와 피클이 씹히는 볶음밥을 먹을 수 있다.

그런데 마요네즈 소스인지 뭔지 좀 인공스런 첨가물스런 느끼한 그런 맛이 많이 깔려있다.

워낙 인스턴트에 익숙한 내게도 아주 살짝살짝 알수없는 인공적인 맛이 느껴진다는건

일반적인 입맛의 사람들에겐 그냥 느끼한 음식일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

 

 

1700원짜리 밥에서 너무 많은걸 바라면 그것도 죄~?

내 생각엔 요즘 최저가 잘 노리면 오뚜기밥은 600원대 햇반은 800원대로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거기에 1천원하는 행사참치 하나와 1개에 3~400원 안팍하는 도시락김으로 한끼 떼우는게

왠지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

첨가물로 장난 많이치는 편의점 음식이

매 끼니가 되어서는 절대 안될 것이다.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