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와 블라블라 2010. 8. 16. 20:01
작년 6월은 정말 끔찍했다‥그 와중에 급하게 여행까지 갔었지만 살면서 그렇게 골고루 아파보긴 첨이었다‥이제 꼭 한풀 꺾인듯 조금 선선한 바람이 부는 거리를 걷다가 버스를 탔다‥갑자기 덜 아픈 목‥덜 아픈 허리가 감사했다‥물론 감정의 변덕인건 알지만서도ㅎㅎ

오페라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블로그와 블라블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성역 통과  (0) 2010.08.22
피를 속여라~~  (0) 2010.08.20
작년 이 맘때  (0) 2010.08.16
자‥돌아 가자구‥  (0) 2010.08.10
원나잇 인 방콕  (0) 2010.08.07
태국은 천국?  (1) 2010.08.07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