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8. 7. 13. 20:35

준비물은 새로나온 필라이트 후레쉬.
830원이라 부담이 없어요.
또 하나는 깐풍새우깡.
오랜만에 집구석에서 술펐어요.

티스토리 블로거님들이 
이미 여러 번 소개해주신
농심 신제품 새우깡과 혼술타임.

깐풍맛이 뭔지.
그냥 아무 생각없이 먹으면
그냥 새우깡맛이 85%는 돼요.

차라리 깐풍맛가루를
롯데리아 양념감자마냥
뿌려먹게 해주지~
그런 생각이 드네요.

포화지방을 빼면 나름
영양정보는 그럭저럭 나쁘진 않네요.

깐풍새우깡 성분표입니다.

그냥 저렴한 맛에 필라이트와
과대광고 깐풍새우깡으로
펐어요.

슬펐어요.
기뻤어요.
술펐어요.
시리즈 3탄
끝.

'일상과 잔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파 시계와 오리엔트 시계.  (9) 2018.07.15
2018년 7월 13일.  (8) 2018.07.13
집구석에서 술펐어요.  (10) 2018.07.13
버거킹에서 기뻤어요.  (1) 2018.07.13
롯데리아에서 슬펐어요.  (34) 2018.07.12
수박도 먹고 수박쥬스도 마시고, 쥬씨에서~  (18) 2018.07.11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담덕01

    깐풍새우깡 평이 좋지는 않더라고요.

    2018.07.13 23:5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히티틀러

    저렴한 맛에 술프기에는 괜찮죠.
    다만 깐풍맛이라고 보기에는 좀 애매했어요.
    진짜 고래밥맛 새우깡ㅋㅋㅋ

    2018.07.14 00:42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고래밥맛 난다는 글쓰신 거 봤긴한데 그래도 향료라도 넣어서 깐풍향을 살렸나 기대했답니다. 기존 새우깡과 너무 비슷했어요. 고래밥은 먹어본지 오래되서 바삭함만 기억나요ㅋㅋㅋ

      2018.07.17 18:09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소피스트 지니

    깐풍 새우깡? 오호~ 못보던 제품이네요. 제가 과자를 멀리한 사이 많은 것들이 생겨난 듯 합니다.

    2018.07.14 09:23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멀리하다가도 가끔 입에서 마구 불러주는 게 과자, 아이스크림인 거 같습니다. 정말 배해무익인데 어릴 땐 달고 살았어요.ㅋㅋ 깐풍새우깡 깐풍맛이 뭔지...ㅋㅋㅋ

      2018.07.17 18:1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Deborah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7.14 10:25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별 :D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7.14 13:23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PLANNER TP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7.14 17:41
  7.  Addr  Edit/Del  Reply 라희맘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7.15 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