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과 잔상

집구석에서 술펐어요.

준비물은 새로나온 필라이트 후레쉬.
830원이라 부담이 없어요.
또 하나는 깐풍새우깡.
오랜만에 집구석에서 술펐어요.

티스토리 블로거님들이 
이미 여러 번 소개해주신
농심 신제품 새우깡과 혼술타임.

깐풍맛이 뭔지.
그냥 아무 생각없이 먹으면
그냥 새우깡맛이 85%는 돼요.

차라리 깐풍맛가루를
롯데리아 양념감자마냥
뿌려먹게 해주지~
그런 생각이 드네요.

포화지방을 빼면 나름
영양정보는 그럭저럭 나쁘진 않네요.

깐풍새우깡 성분표입니다.

그냥 저렴한 맛에 필라이트와
과대광고 깐풍새우깡으로
펐어요.

슬펐어요.
기뻤어요.
술펐어요.
시리즈 3탄
끝.

'일상과 잔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파 시계와 오리엔트 시계.  (9) 2018.07.15
2018년 7월 13일.  (8) 2018.07.13
집구석에서 술펐어요.  (10) 2018.07.13
버거킹에서 기뻤어요.  (1) 2018.07.13
롯데리아에서 슬펐어요.  (34) 2018.07.12
수박도 먹고 수박쥬스도 마시고, 쥬씨에서~  (18) 2018.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