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7. 2. 1. 17:38
초창기 내 블로그는 일상의 자질구레함을 모아놓던 일기장스런 블로그.

요즘 내 블로그는 상품평, 조회수UP을 돕고있는 상품평이 주류가 되었네.

일기장스런 내용은 비공개 뒤로 가려지고
먹고 뜯고 마시고 '이가탄'이 되어간다.

초심.

내 블로그는 누구를 위해 어디로 걸어가고 있을까?

(초월역에서)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