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9. 3. 11. 18:37
샌드위치 사봐사봐~♡
배달 가봐가봐~~♡

🦍🦝🐎🐈🦄🐯🐖🐄🦃🐇🦏🦛🐭🐻🐔🦌🐭🦃🐇🦁🦓🐶🐯🐖🐄🐴🦍🦝
첫 번째 조우

뭘 샀을까요?

연어 샌드위치가 보이네요.
가격은 7000원.

보기에는 양이 많아 보이는데
밑에 양상추 받침(?)이...

집에서 냉동 훈제 연어로
가끔 만들어 먹는데
사먹는 느낌, 나름 괜찮네요.

케이퍼와 양파 슬라이스가 있어서
빕스가 그리우신 분은
이걸로 대충 그리움을 서운함 정도로
바꾸실 수 있을 거로 보여요.
근데 소스가 뭐였더라ㅠㅠ

죠스샌드위치냐?
죠샌드위치냐?
이름을 왜 이렇게 지었을까나...
죠스떡볶이랑 비슷하고 헷갈림.

반 잘라서
유산지로 다시 한번 감싸주는 정성.

베이컨에그샌드위치는
5500원입니다.

식빵이 나름 텁텁하지 않고
질기지도 않고 담백하고
양상추는 두툼하니 아삭거리고
소스와 내용물 조합이
어느 하나 튀지 않고
잘 어울려요.
콜라나 커피 없어도 목메이지 않는 맛.
단, 계란맛이 너무 묻힘.

🐗🦛🦏🦄🐈🐎🦌🐭🦃🐇🦁🦓🐶🐵🦝🦍🦍🐴🐄🐖🐯🐔🐻🐃🐗🦄🐈🦏
두 번째 만남

얘는 토마토샐러드랍니다.
6500원.
소스는 역시 발사믹소스.

토마토가 싱싱해서 좋았어요.
위에는 샐러드도 좀 여러가지이고
호두나 견과류가 토핑이 되어있어
아주 건강하게 맛있네요.
다만 샐러드는 간에 기별이 안 가네요.
기별은 어디에 가냐?
재활용통에만 가요ㅠㅠ

클럽샌드위치, 한번 볼까요?

역시 튼튼한 양상추 공사.
기초공사가 튼튼한 게
죠샌드위치의 특징입니다.

양상추 튼튼을 강조하던
최근의 롯데리아는
기초공사가 다시
부실해지기 시작했어요.

싸우전드 아일랜드 드레싱에
겨자소스의 쌉쌀한 끝맛이 느껴졌어요.
치킨과 베이컨이 들었다는데
베이컨맛은 느껴졌는데
치킨? 있었나 싶었다는.

커피가 적당히 진하고 좋네요.
아이스카페라떼 사이즈가
업그레이드 된 건지
톨사이즈 보다 컸어요.
3200원인데
매장에서 샌드위치와 함께 주문하면
일정금액 할인도 되는 걸로 압니다.

🐎🦛🦝🐵🦌🐭🦃🐇🦁🐴🐯🦏🐈🦄🐗🐃🦍🐄🐖🦓🐶🐔🐻🐵🦝🦌🦄🐗
세 번째 인연

이건...

치킨데리야끼 샌드위치
역시 5500원입니다.

데리야끼맛이 그다지 강하지 않아서
조금 아쉬웠어요.

데리야끼 그러면
이 입맛이 자꾸 롯데리아의
그 독특한 달달함을 떠올리는데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한 편인
죠샌드위치의 특색이 있어서 그런지
소스맛이 강렬하진 않았어요.

그래서 클럽샌드위치를 빼곤
뭔가 인상적인 맛이 없이
그게 그거고
그게 그맛인 듯한 혼돈이...ㅋㅋ

모짜렐라 토마토 샌드위치입니다.
가격은 7000.

얘는 소스가 발사믹 소스인데
소스에 조금 갈색빛이 돌아요.

호두나 건포도 아몬드 슬라이스도 보이고
분위기가 토마토&치즈 카프레제
요리 같아서 샐러드지만
아주 고급진 분위깁니다.

물론 윗부분을 빼면
밑바닥은 역시 튼튼한
양상추 기초공사라
그건 옥에 티지만
주인분도 이익을 남기셔야 하니
어쩔 수 없지요.

식빵 취급하시는 곳이니
크루통 좀 추가해주심
가성비 좋아질 듯싶어요.

모짜렐라 치즈는
그냥 뚝뚝 끊기는 평범한 맛이에요.
진하고 쫄깃한 치즈의 맛은 아니었는데
치즈만 전자렌지에 한 10초 돌리면
어땠을까 생각해봤어요. 

소스가 발사믹은 맞는데
왜 갈색빛을 띄는지 궁금하네요.
달달 새콤한 맛있는 발사믹 소스.

혹시 카라멜소스가 들어간 게 아닐까
상상한 번 해봅니다.

요즘 배달은 참 신세계랍니다.
별걸 다 배달해주는 편리한 세상이지만
그만큼 라이더분들과
찰나의 접선(?)을 빼면
매장에서 주인장과 손님은
가슴에 단골이란 명찰 달아줄 일은
이제 먼나라 얘기가 된 것 같아요.

써브웨이 샌드위치처럼
죠샌드위치도 햄버거 보다는
훨씬 담백하고 건강한 맛입니다.

써브웨이는 소스 조절을 해도
알바분들이 푸지직 푸지직
소스를 과다 투하해
그맛이 가끔 자극적인데 비해
죠샌드위치는 어느 맛이
특별히 넘치거나 자극적이지 않은
담백하고 밸런스가 적당한 맛이
 특징인 거 같아요.

세 번의 경험,
모두 제 신용카드로 결제한
순수한 포스팅입니다.
ㅎㅎ
(하긴 스폰 받아 올린 글이 하나도 읍네ㅠ)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밥짓는사나이

    한때 좋아했던 브랜드인데,
    잘 안보여서 먹을수가 없더라구요 ㅎ

    2019.03.13 14:24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어느 쪽에 몰려있고 없는 데는 없고 그렀더라고요. 요즘 자주 신규 오픈하니 가까운 곳에 오픈하나 했으면 좋겠네요ㅎㅎ.

      2019.03.14 19:57 신고

일상과 잔상 2017. 9. 1. 19:07

지난 써브웨이 방문기

P. S.
지난 포스팅이 제 티스토리앱을
제외하고는 어인 일로 엑박이 떠서
수정본을 다시 올립니다.

지난 포스팅 업로드 후
사진을 삭제하는 바람에
제가 제 블로그를
캡쳐해서 올리는
엉뚱한 상황이 벌어지네요.
ㅋㅋ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분도

    공감하고 갑니다.

    2017.09.01 19:21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eniusJW

    ㅋㅋㅋ~
    지하철 리뷰가 아닌,
    서브웨이로 빠지는,,~~

    2017.09.02 18:45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이거야 말로 진정한 낚시......ㅋㅋㅋ 써브웨이 포스팅이 자주 있다보니 제목이 궁핍했습니다...ㅎㅎㅎ

      2017.09.03 23:23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Deborah

    풍성한건 무조건 다 좋아요

    2017.09.02 20:37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넵...모자란 것 보다는 풍성한게 좋습니다....저 어릴 때 머리카락이 너무 풍성해서 고민이었는데 나이들며 부러움의 대상이 되었답니다..ㅋㅋㅋ

      2017.09.03 23:22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카멜리온

    저도 가끔씩 서브웨이 먹는데 맛있어요!
    특히... 채소섭취가 부족할 때는 서브웨이만한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간단한 한끼 식사로 봉구스밥버거나 한솥은 좀 육류 위주고 기름지고..
    햄버거도 좀 기름지고... 서브웨이가 최선이죠!

    2017.09.02 21:48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채소가 부족하다 싶을 땐 정말 써브웨 만 한 곳이 없는 것 같습니다. 빵도 먹고 채소도 먹고...근데 알바들이 소스 조절을 잘 못해서...오늘도 소스 조금만 그랬는데 들이 부었습니다...ㅋㅋㅋ

      2017.09.03 23:21 신고

일상과 잔상 2017. 8. 9. 23:34

난 항상 베지 오운리.
이유를 나도 모르겠다.
(3800원)

오랜만에 갔더니
냅킨 디자인이 바뀌었다.

(구) 냅킨.

맛은 안 바뀌었어요.
(빵은 화이트, 소스는 이탈리안 드레싱)

비록 강한 소스맛이
주된 맛일런지는 몰라도
담백한 빵과 다양한 채소가
듬뿍 들어있는 서브웨이 샌드위치는
햄버거 보다는 안심먹거리임에
틀림이 없을 것 같네요^^

이전 서브웨이 포스팅 1

지난 서브웨이 방문기 2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버블프라이스

    ㅎㅎㅎ냅킨 디자인은 바뀌었지만, 써브웨이에서 파는 샌드위치의 맛은 변하지 않았군요.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2017.08.10 02:18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롯데리아, 서브웨이 정도는 늘 습관처럼 가게 되네요. 오랜만에 변신한 냅킨이 새로운 느낌을 주더군요.ㅎㅎ 푹잠 하세요~~

      2017.08.10 22:24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분도

    공감하고 갑니다.

    2017.08.10 09:2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4월의라라

    서브웨이 못먹어봤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야밤에 출출합니다. 어쩔~ ^^;;

    2017.08.11 22:45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블로그는 식후 방문하셔야 합니다.ㅋㅋㅋ 저도 여기 저기 블로거님들 구경다니다가 자꾸 간식 먹습니다.ㅎㅎ 서브웨이가 채소가 많이 들어가서 그나마 좀 건강한 느낌의 먹거리랍니다^^

      2017.08.12 00:09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