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8.03.01 13:13

김선형 선수가 부상으로
한참 출전을 못하다가
오랜만에 복귀한다 해서
직관을 나섰는데
흐흐
대참패 했어요.

슛도 희한하게 안 들어가고
김선형 선수는 겨우
15분 정도만 경기를 뛰었는데
뭔가 풀리지 않는 게임이어서
조금 아쉬웠답니다.

그래도 중간 중간
재밌는 팬서비스 행사도 있고
관중들의 함성소리의
살아있는 현장감은
경기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매력이자 즐거움이지요.

오늘 경기는 김선형 선수의
경기 감각을 되살리는데
의의를 두었다 생각하기로...

치어리더들이
모모랜드의 뿜뿜을 선보여서
저도 즐겁게 따라 불렀습니다.
저 주이양 팬이거든요ㅎㅎ

이제 잠실 홈경기는 몇 번
안 남았네요.
작년에 SK나이츠 평생회원
가입하면서 자주 가야지 했는데
이제 시즌이 끝날 즈음에야
겨우 한 번 나들이 했다는...

다음 직관에선
꼭 이겨주시길...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농구 좋아하시나봅니다.
    예전엔 몇번씩 보곤 했는데 안본지 꽤 됐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8.03.01 20:28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저도 옛날엔 야구장 직관도 많이 다녔는데 이제는 직관의 기회가 잘 생기질 않네요. 농구는 그런 아쉬움을 해소하는데 좋답니다.ㅎㅎ

      2018.03.02 15:34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이승기짱

    저도 보ㄹ ㅓ가구 시포요~~~~~~~

    2018.03.02 17:03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