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8.03.01 06:15

GeniusJW님 포스팅으로 알게 된
강동구청 앞, CGV 뒷쪽의
성내대구탕집에서 대구탕 한 그릇
포장해서 집으로 왔습니다.

만원짜리 대구탕을 포장했는데
분위기상 포장손님은
많지 않은가 봐요.

어떤 맛일까 기대가 됩니다.

대구탕과 석박지(깍두기)
그리고 파가 들은 미나리와
와사비 간장을 주셨네요.
매장에서 드시면
반찬이 다양한 거 같아요.

집에서 끓여 먹을 거냐고
물으셔서 반조리된 대구탕으로
달라고 했습니다.
펄펄 끓여 용기에 담으면
아무리 PP용기라 해도 찝찝하거든요.

집에서 표고버섯만
넣어서 펄펄 끓였습니다.
(원래 탕안엔 두부 한 조각 뿐)

대구는 커다란 두 조각이 들었으니
집에서는 2인분 정도 되겠네요.

쫄깃한 대구와 하얀국물의
대구탕은 처음 먹어봤어요.

항상 벌건 매운탕스런
대구탕만 먹어봤거든요.

시원하고 맛있습니다.
또 사러 갈 것 같습니다.
(미원은 살짝 쓰신 거 같아요ㅋㅋ)

아삭아삭 했던 깍두기.

위치는 강동구청앞
SK주유소 골목으로 들어가시면
바로 보입니다.

이상 제 돈내고 포장해온
성내대구탕 후기였습니다.

(네이버 검색 캡쳐)

(카카오톡 대구시청 이모티콘 캡쳐)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공수래공수거

    대구탕 포장이로군요
    시원하겠습니다 ㅋ

    2018.03.01 09:28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네. 맑은탕에서 대구 건져서 와사비간장에 찍어먹는 맛이 괜찮 습니다.ㅎㅎ

      2018.03.02 15:38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은이c

    생태 대구탕 포장도 되는군요..겨울철에 먹으면 좋죠
    소주한잔에 먹는 대구탕은 더 맛있는데... ㅋㅋ
    미원써도 맛있으면 굿~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2018.03.01 14:41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저도 미원이나 다시다 조금씩 쓰는 거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대구탕도 소주를 부르는 탕이지요ㅋㅋㅋ

      2018.03.02 15:39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문미카엘

    대구탕은 안먹어 봤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8.03.01 22:35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