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8.03.10 22:22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과 건배.

깡통째 조리되어
조금 그렇지만
이집만의 시그니처 메뉴같은
번데기탕.
은근히 맛있는 메뉴.

노가리와 땅콩.
땅콩사진은 워데로 간겨?

수요미식회 맛집
동원집을 가려했으나
그집은 줄이...줄이...
줄줄이ㅠㅠ

조금 퇴색한,
밤이면
귀신 나올 것 같은
을지로 3가 인쇄골목 근처엔
밤을 잊은 그대들이
정취를 찾아
삼삼오오
사사육육(?)
모여들어 불야성을 이룹니다.

그 사람들 근처에
동원집, 만선호프, OB베어가
함께 빛을 발하고 있답니다.

(네이버 검색 캡쳐)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3.10 22:40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은이c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3.11 11:0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