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와 한자영어 2018.06.06 17:00

口입 구
蜜꿀 밀
腹배 복
劍칼 검

입으로는 달콤함을 말하나
 뱃속에는 칼을 감추고 있다는 뜻으로,
  겉으로는 친절(親切)하나
마음속은 음흉(陰凶)한 것을 일컬음.

구밀복검에 어울리는 영단어는
hypocrite(위선자, 가식)

(참고 : 네이버 사전)

일단 당선만 되고 보자...
90도로 굽신거리며
한 표를 구걸(?)하는
그들의 마음속엔
무엇이 숨어있을까?

'사자성어와 한자영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부구족(開敷具足)  (0) 2018.07.19
口蜜腹劍(구밀복검)  (1) 2018.06.06
대기만성(大器晩成)  (5) 2018.04.16
날씨 사자성어 : 오풍십우(五風十雨)  (4) 2018.04.04
혹세무민(惑世誣民)  (2) 2018.03.14
고장난명(孤掌難鳴)  (12) 2018.03.09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개하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8.06.06 18:33

일상과 잔상 2018.06.06 13:13

이마트24에서 구입한 도시락,
충무김밥입니다.

가격은 2900원인데
KT 멤버쉽 10% 할인 + SSG 쓱페이
10% 추가할인이 가능하답니다.
(가성비 훌륭하네요.)

신세계푸드 오산공장이
고향이군요.

성분표도 보시라고
확대했어요.

나트륨 55% 1126mg.
당류 3g.
총칼로리 390kcal.

전자렌지 돌릴까 말까 하다가
반찬이 분리가 되지 않는 구조라
그냥 먹기로 결정.

밥이 좀 딱딱했지만
먹을만 했어요.

무말랭이와 오징어인척
어묵조림이 위장했어요.
오징어는 소량...ㅠㅠ

밥에도 조미가 되어 있고
반찬이 충무김밥 반찬이니
적당히 단짠단짠 하네요.

아사히 미니캔 하나를 땄더니
그냥 저냥 별 감흥없이 먹을만 했던
충무김밥이 근사한 안주로 바뀌더군요.

편의점 도시락은
조미료의 힘을 빌려
기본적인(?) 맛은 유지하지만
굳이 일부러 사먹을 필요는 없는...
항상 2% 부족한 먹거리라는...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프라우지니

    오징어인척 어묵조림에 마구 화가 치미는데요. 충무김밥의 생명은 오징어와 무말랭건만..^^;

    2018.06.06 15:30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저도 오징어 조금에 어묵이 절반일지 몰랐어요ㅠ 그러나 오뎅도 맛은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ㅎ.

      2018.06.12 23:49 신고
  2.  Addr  Edit/Del  Reply 헤이유

    오징어가 아쉽다는. 그래도 가격대비 훌룽해요^^

    2018.06.06 15:44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개하린

    어머 제가 좋아하는 충무 김밥이네요

    2018.06.07 02:12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옛날엔 명동 나가면 꼭 충무김밥 먹었었는데 명동을 안 가본지가...ㅋㅋ 진짜 충무가서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ㅎㅎ

      2018.06.12 23:54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신기한별

    컵라면이랑 같이먹으면 괜찮을것 같아요

    2018.06.07 09:19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그렇지 않아도 컵라면이 그리웠답니다. 라면 끓이면 일이 커질 것 같아서ㅠㅠ

      2018.06.12 23:56 신고
  5.  Addr  Edit/Del  Reply 나이불문남녀노소

    잘봐?ㅆ어요.맛나보여요.

    2018.06.07 20:53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네. 독특한 편도라 맛있게 먹었습니다. 오징어가 살짝 부족했지만..ㅈㅋㅈㅋ

      2018.06.13 00:00 신고

일상과 잔상 2017.06.05 23:07

태극기 게양하는 데
큰 의미를 두셨던 아버지.
그걸 하찮게 바라보던 어린시절의 나.

요즘은 아파트에 태극기 걸었더니
우리 집만 튀어 잘 안 거는 나.

옛날과 많이 다른 환경.
나 오늘, 블로그에 태극기 게양했다.

마음만 '조기'로...
내걸었다.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코코 언니

    멋지네요! 저도 내일 태극기 꼭 게양할거예요^^

    2017.06.05 23:55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모든 집에 태극기가 걸리는 문화가 다시 돌아왔으면 좋겠어요. 방문과 댓글, 언제나 감사드립니다.ㅎㅎ

      2017.06.05 23:5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꿀팁걸

    아침에 태극기를 게양하고 다른 집들을 둘러보면 태극기 게양한 집이 거의 없어요 ㅠㅠ

    2017.06.06 00:38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저도 그래서 걸기가 싫어요. 남들 안 하는 거 나만 하면 바보같아 지는 느낌...ㅠㅠ
      연예인들이 태극기 게양하고 인스타 올리는 운동이라도 했으면 좋겠어요.유행되게시리...ㅎㅎㅎ

      2017.06.06 00:46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버블프라이스

    멋지네요^^
    저는 주택사는데요- 태극기 게양하는 것을 보기 어렵더라고여 내일 손수 게양을 해야겠습니다.

    2017.06.06 01:54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정말 보기 드물지요. 누군가 나서서 답시다~~떠들지 않으면 죄다 안 달아요ㅠㅠ 태극기 없는 가정도 많을 거예요. 비 오는 휴일이 조용~합니다.ㅎㅎ

      2017.06.06 17:35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