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의 길상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2.08 :: 고즈넉한 길상사의 겨울. (10)
일상과 잔상 2019. 2. 8. 05:05

성북동에 위치한 길상사를
정말 오랜만에 한번 가봤어요.

오른쪽에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답니다.

길상사 경내를 파노라마로
담아봤다는.

타종하는 범종각입니다.

이 느티나무도 오래되어 보이던데
이분(?)은 나이가 덜 드셨나 봐요.

길상사 극락전입니다.

느티나무 보호수입니다.
거의 300년을 사셨다는데
사시느라 고생하십니다 그려...

누구나 들어가서
명상을 할 수 있는 공간, 침묵의 집.

원래 요정이었던 곳이
사찰이 되어서 그런지
절에 가면 좀 무서운
 느낌을 받는 제게는
너무나도 조용하고
차분해지는 그런 길상사의
모습입니다.

나무로된 다리도 있어요.
구조가 정말...
음 뭐랄까...
아기자기 해요.

내부에 자그만한 상점이 있더군요.
설 선물세트를 판다는 현수막이...ㅎ

잉어들이 노닐 것 같은
작은 연못이 얼어붙어 있어요.

소탈하고 화려하지 않은
소박한 사찰이라
더 경건한 느낌이 드네요.

정말 작지만 아기자기한 구조에
경내를 돌아다니는 느낌이 좋습니다.

가을 단풍이 그렇게 예쁘다는데
가을에 또 들릴 기회가 있기를...

길상사에 대하여 나무위키 보기
(클릭)

길상사 홈페이지 가기

1.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
2번 출구로 나간다.

2. 하천 데크가 있는 쪽
마을 버스 승차장을 향해 걷는다.

바로 요기임.

3. 마을 버스 표지판에
길상사 방면 타는 곳이라
 크게 적힌 스티커를 확인한다.

4. 마을버스 02번에 승차한다.
03번 타면 안됨.

5. 이번 정류장은 길상사라는
버스 안내방송을 듣고
뒷문으로 하차한다.
(마을버스에 뒷문도 있음)

'일상과 잔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금복권 당첨되었어요...?  (6) 2019.02.10
성내천 노닐기.  (7) 2019.02.09
고즈넉한 길상사의 겨울.  (10) 2019.02.08
갤러리 카누 시그니처 우연히...  (5) 2019.02.07
종로2가 복떡방  (17) 2019.02.05
싸다녀요^^  (34) 2019.02.04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空空(공공)

    서울 여행 가면 찾아 보고 싶은곳입니다.

    2019.02.08 08:3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Patrick30

    침묵의 집이라...저는 처음 보는 곳인데, 참 신선하네요 ㅎ
    잘 보고 갑니다 ㅎ

    2019.02.08 13:08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담덕01

    오 침묵의 집에 아이들 데리고 가면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네요. ㅋㅋ

    2019.02.08 14:51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띠리따오미

    잘보구가요^

    2019.02.08 15:00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제나 

    가볍게 산책하면서 둘러보기 좋은 사찰이네요. 이쁜 사진 잘 봤어요 ^^

    2019.02.08 15:22 신고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작은흐름

    우와! 서울 한복판에 이렇게 예쁜 절이 있었군요! 원래는 요정이었다니 더 신기하기도 하고 유래가 궁금해지네요ㅎㅎ

    2019.02.08 15:32 신고
  7.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eniusJW

    날씨가 참 쌀쌀합니다.
    감기에 유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ㅎㅎ

    2019.02.08 22:20 신고
  8.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저녁노을*

    노을이도 봤습니다.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9.02.09 06:24 신고
  9.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히티틀러

    이전에 길상사 한 번 가봤는데, 원래 사찰의 목적으로 지어진 건물이 아니어서 그런지 다른 절하고 느낌이 다르더라고요.
    예전에는 버스가 없어서 근처에서 걸어올라가야했다고 하던데, 이제는 시내버스가 바로 앞까지 가서 가기 편해진 거 같아요.
    날 풀리면 한 번 더 다녀오고 싶네요ㅎㅎ

    2019.02.09 23:22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BlogIcon MIMI米

    큰 느티나무가 고즈넉한 분위기를
    자아내네요~ 밑에태그보고알았는데 요정이였던적이있었군요!

    2019.02.10 10:4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