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20. 3. 20. 22:22

중식을 배달 시켰던 날.

급하게 사진을 찍는 마음이 초조합니다.
배달음식,
특히 짜장면은
아차하면 불어버리기 때문입니다.

이건 9000원짜리 기스면 국물.
면은 따로 왔습니다.
(국물이 그냥 조미료맛이 강해서 아쉬움)

이건 삼선짜장면 곱배기의 면입니다.

그러나...

자꾸 뭘 찍냐고
재촉하는 가족들...

아후 배고파 빨리 찍어...
중얼거리는 가족들...

옉쁘게 덜어서
블로그용 사진 찍어야 하는데...

결국 아차 하다가
메인 사진은 깜빡하고
츠묵했네요.

이날 메인이
곱배기에 10000원인
삼선간짜장이었는데
그걸 찍었어야 하는데ㅠㅠ

아쉬운대로 클로즈업샷으로 대체.
첨엔 뭐이리 비싸? 했었다가
새우나 오징어 고기 양파도 많이 든
거의 2인분 짜장면양이어서
세 사람이 배불리 먹었답니다.

아쉽게도 간짜장의 짜장 사진이
따로 없어 심히 안타깝다는.

어머니 어머니
이러지 마세요♡


저 사진 찍게 좀 내버려 달라9요.
ㅋㅋ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병구씨

    하.... 배고파욬ㅋㅋㅋㅋ

    2020.03.20 22:28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딱조아

    잘보고가요

    2020.03.20 22:43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Jajune+

    어머나 어머나 이러지 마세요~
    어머니 어머니 이러지 마세요~ㅎㅎ
    즐겁게 맛있게 ^^

    2020.03.20 23:09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땅꾸새

    아앜ㅋㅋㅋㅋㅋ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20.03.20 23:09 신고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Anchou

    요즘은 중국집 음식이 저렇게 진공팩 포장으로도 오는군요.

    2020.03.20 23:21 신고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프리지아:free

    우와 요새 중국집 포장이 남다르네요ㅎㅎ

    2020.03.20 23:47 신고
  7.  Addr  Edit/Del  Reply BlogIcon jshin86

    재미있게 읽었어요.
    재촉하는 어머님이 연상 되네요.

    2020.03.21 00:24 신고
  8.  Addr  Edit/Del  Reply 강다녤

    마시게따녤

    2020.03.21 00:25
  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20.03.21 00:44
  10.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명지대학교 미슐랭

    놀러왔습니다~!!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 블로그에도 놀러오세영 ㅎㅎ

    2020.03.21 01:03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청두꺼비

    정말 맛있어 보여요. 저도 먹어 보고 싶어집니다. 잘 보고 가요. : )

    2020.03.21 06:57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kangdante

    배달음식은 편리하기는 한데
    짜장면 짬뽕은 면이 불어서 별로인 것 같아요.. ^^

    2020.03.21 09:23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JohndoeList

    안녕하세요 :) 포스팅 잘봤습니다. 시간 나시면 제 블로그도 한 번 들려주세요 ^^! 구독할게용 ㅎㅎ

    2020.03.21 14:17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아이리스.

    ㅋㅋㅋ우리집 모습을 보는것 같네요
    오늘도 간장게장이 택배로 왔는데
    세팅해놓고 사진찍고 있자 아들이 엄마 배고파요~
    그냥 먹으면 안되요.? 하더라구요
    저희도 요즘자장면 배달 종종 시켜 먹는데
    배달이 깔끔하네요.^^

    2020.03.21 17:56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空空(공공)

    그 심정 이해합니다.ㅎ

    2020.03.21 19:56 신고
  1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20.03.21 19:57
  17.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말 그리고 말

    ㅋㅋ 어머나를 그래서 외치셨군요

    2020.03.22 00:58 신고
  18.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승비니입니다

    요새 자장면 주문하면 ㅎㅎ 비닐로된 뚜껑을 해줘서 정말 버리기도 편한듯

    2020.03.22 11:33 신고
  19.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코르그열매

    ㅋㅋ 사진 찍기 어렵군요. ㅋㅋㅋ 중국음식 넘 맛있죠~^^

    2020.03.26 00:42 신고

일상과 잔상 2020. 3. 20. 18:46

1. 맥도날드 시그니처 버거 단종.

시그니처 버거 신제품 좀 나와라~~그랬더니
단종을 시켜버리네.
이달 25일까지만 판매를 한단다.
에라이 맥도날강도야!!!!

2. 신제품 출시 예정.

(이미지 출처 : 스포츠서울 기사 보기)

새우버거에 튀긴 양파를 넣은 슈니언버거 출시.
3월 26일부터 전국 맥도날드에서 맛볼 수 있다는데
너무 뻔한 맛이라...ㅠㅠ

내가 사랑하면 사라지는 마법..
맥도날드는 시그니처 버거를 살려내고
롯데리아는 라이스버거를 되돌리~~~도!!!!!!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땅꾸새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19:29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N테크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19:34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sotori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19:46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명지대학교 미슐랭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19:50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털선생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20:02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승비니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20:08
  7.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오렌지훈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20:35
  8.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신웅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21:34
  9.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코르그열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3.20 22:11

일상과 잔상 2020. 3. 20. 11:11

우표.
부모님 뼈와 살을 태워 버신 돈으로
용돈 받아
이 종이 쪼가리에
참 큰 돈 갖다 바쳤다.

지금처럼
취미가 다양하지 않던 옛날에
사람들은 우표에 열광했었다.

그 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취미, 문화라고 누리는 것들을
함께 하는 즐거움도 있지만
나만 관심 없으면 왕따를 당하기도 한다.

이 시절에는
이 우표가 훗날 큰 돈이 될 거라고
꼬드긴 사람들이 있었다.
난 누구라고 얘기는 안 하겠다.

이 우표를 사려고
새벽 같이 일어났는데
우체국으로 향하는 새벽길이 무서워
엄마를 졸라 엄마 손을 잡고
우체국앞에 가서 줄을 서던 시절.
그 때를 추억하면 달달하다.

지금도 월급 타서
MD라 불리는 텀블러, 머그 이런 거
잔뜩 모으는 사람들을 보면서
힘들게 번 돈 왜 저런데 쓸까?
하다가도
생각해 보면 나도 그랬다.
부모님 용돈을
오락실에,
우표수집에 쳐박던 시절이 있었다ㅋ.

학교에 와서 엄청난 양의 우표를
자랑하던 우리반 친구들.
그 친구들의 우표책은 어디서 샀는지
우표책부터 고급스러웠었다.

난 어릴 때 영악했는지
잃어버릴까봐
학교에 절대 안 가져갔는데
어느날 그 친구가 우표책을 잃어버렸다고
울고불고 난리가 났었다
뭐 좋은 거 있으면 도벽있는 애들이
다 털어가던 시절이다.

 

솔직히 내 우표첩에는
A급 우표는 많지 않다.

좋은 우표가 꽃혀있다기 보다는
추억이 꽃혀있는 느낌이다.
솔직히 우표책을 꺼내 봐도
큰 감흥은 없다.
그저 추억을 소환하는 하나의 매개체일 뿐.

DDD라고 놀림 받는 이분은
왜 그런 삶을 사셨을까나...

연말이면 내년 우표 발행 계획표를
우체국에서,
우표판매사에서
한 장 얻어다가 고이 모셔 놓고
그날을 기다리며 우표 살 돈을 모으곤 했었다.

이분도 참...
역사가 훗날 제대로 평가하겠지만
가난한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우신 거
그거 하나는 인정, 어 인정.

최규하 전 대통령.
잠깐이나마 그 자리, 그 느낌은
어떠셨을라나...
소시민은 알 턱이 없겠지?

음...노코멘트.

손에 손 잡고.
1988년.
우표가 워데있노?

아휴..
멘트 붙이기 힘들다.
통과.

너두 통과.

너는 패스.

보석콘에 들어 있던 우표들.
우표가 목적인지...아이스콘이 목적인지..
돈만 생기면 보석콘을 사러 뛰어갔다.

애들이 포켓몬 띠부띠부씰 챙기고
빵은 맛없다고 쓰레기통에 버리는 모습을
보면서 어린시절 내 생각이 났었다.

난 보석콘이 맛있어서 버리진 않았다ㅋㅋ

지금도 우체국에는
올해 우표발행계획표가 나왔다는데
이 취미를 이어갈 자신이 없다.
난 이제 코흘리개 초딩도 아니고.

그래도 가끔은
우체국 가서 시트 한 장,
전지 한 장 사면 기분 좋을 거 같다.
요즘 전지 한 장은 6000원이 조금 넘는다.

우리 형이 먼저 우표를 모았다.
내가 초딩이 되서 우표를 모으면서
형보고 우표 모은 걸 나 달라고
쫒아 다니면서 졸랐는데
매정하게도 내게 우표를 주지 않았다.

그 후로 많은 시간이 흘러
형 책상 서랍 맨 윗칸의
잠겨있는 서랍에 감추어둔
우표를 나 달라고 계속 졸랐더니
엄마에게 말하지 말라며,
'자랑하러 학교 가져갔다가 누가 훔쳐갔다고'
그제서야 이실직고를 했다.

형이 학교에 가면서 부탁하면
우체국 가서 어머니가 우표를
대신 사오셨다던 그 귀한 우표첩을
몽땅 잃어버린 것이다ㅠㅠ.

형의 우표가 언젠가 내 것이 되리라던
꿈이 무너졌을 때 난 정말 씁쓸했다.

나중에 엄마가 아시곤
내가 그 바쁜 와중에도
니 우표 사느라 얼마나 고생했는데
그걸 왜 학교에 가져갔나고 끌탕을 하셨지만
뭐 이미 누군가 훔쳐간 우표를
이제 와 찾아서 무엇하리오.

옛날 우표와 쌍두마차로
어린이들의 동심과 함께
쌈짓돈을 빼앗아 간 크리스마스씰이다.
그땐 친구에게 카드를 보낼 때
봉투의 씰링을 이 크리스마스씰로 했던
기억이 난다.
혹은 우표옆에 나란히 붙이거나...

우표가 20원 하던 시절이 있었구나.
지금 우표값은?

.
.
.
.
.
470원이라고 검색이 된다.

이 우표가 진짜인지 가짜인지 잘 모르겠다.
옛날엔 가짜우표도 많이 팔았기 때문인데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우표다.
찾아보니 옥션에서 누군가 240,000원도 아닌
24,000,000원은 더더욱 아닌,
겨우 24,000원에 팔고 있다.
내 추억이 겨우 24,000원이라니?


우표.
우정.
우체국.
소인.
회현동.
1984 필라코리아 etc.

오늘도 추억은
송골송골
마음에,
눈가에
맺힌다.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땅꾸새

    우표 수집 좋은 취미인거 같아요!

    2020.03.20 11:3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구름 달빛

    우표 오랜만에보네요 요즘 볼기회가 없어서 잘보고 갑니다

    2020.03.20 11:4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밤하늘별9804

    공감합니다♥~

    2020.03.20 12:0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omidarak

    뭐든 꾸준히 하는 사람들이 제일 존경스러워요 ㅎ 요즘엔 나만의 우표도 만들수 있으니 추억을 덧입혀 만들어 보관하는것도 괜찮을거 같은데요~

    2020.03.20 12:0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화성새댁

    신기한 우표들이 참 많네요!!

    2020.03.20 12:13 신고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여강여호

    진짜 추억입니다. 여태 보관하고 계시다니 대단하십니다.

    2020.03.20 13:08 신고
  7.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싱아

    저도 오랫동안 우취를 해서... 이 포스팅이 참 반갑네요. 서울중앙우체국 가서 우표 살때도 있었는데..

    2020.03.20 13:12 신고
  8.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바다야크

    이야~ 오래된 우표이네요. 덕분에 예전 국민학교 시절이 떠 오르네요.
    초등학교가 아니라 국민학교를 다녔거든요.
    우표를 취미로 모으던 친구가 한참 자랑했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그때는 뭐가 그렇게 좋아서 애지중지하나 이해를 못 했었네요. ^^

    2020.03.20 14:42 신고
  9.  Addr  Edit/Del  Reply BlogIcon elenamelody

    오~ 완전 추억소환이네요~ ^^ 이런 취미가 있으시군요! 좋은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2020.03.20 15:00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BlogIcon terranbattle

    우와~ 정말 열심히 모으셨네요! 사진과 글에서 옛 추억의 감성이 물씬 느껴집니다. 우표 사진을 한꺼번에 보니 신기하네요

    2020.03.20 15:00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작은흐름

    와! 우표수집이라니 멋진 취미에요! 저희 아이들은 요새 크리스마스 씰 모으고 있어요ㅎㅎ

    2020.03.20 15:48 신고
  1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병구씨

    와 이렇게나 많이 모으신거에요? 대단합니다..!

    2020.03.20 17:02 신고
  1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실버키

    우표 수집 ㅎㅎ 그 가치가 얼마나 대단한지요 돈이 문제가 아니라 추억이고 취미이고 행복한 일상이네요

    2020.03.20 18:07 신고
  1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jshin86

    아이고...아까워라....

    참 많아 수집 하셨네요.

    2020.03.20 23:56 신고
  1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아이리스.

    우리때도 우표 많이 모았었네요..
    전 우표를 모으지는 않았지만 친구 따라 기념우표는 모았던 기억이 나네요
    저도 앨범 찾아보면 우표랑 크리스마스씰 붙어 있을거에요.^^

    2020.03.21 17:53 신고
  1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커피패밀리

    와~~ 옛날생각나네요~~그립네요

    2020.03.27 13:3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