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수와 나한스 2019. 12. 2. 19:19
외출 준비를 한다.
못난 몸뚱아리 하나
문밖으로 나가는데
왜이리 시간이 많이 걸리누.

음악을 틀어놓은 갤럭시탭이
오늘따라 날 닮아 버벅거린다.

열 번은 드나든 것 같은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멍하니 다시 나왔다.
왜 들어왔지?
모르겠다.
까먹었다.

냉장고를 열고 물을 마시고
버벅거리는 갤럭시탭을 끄고
방안이 좀 조용해지니
아까 목욕탕에 들어간 이유가 생각이 났다.

양치를 했지만 믿을 수없는
내 유후~입냄새를 위해
리스테린 한모금을 드시러(?) 들어갔었는데
멍청하게 그걸 잊었던 것이다.

날씨가 춥다니 옷장에 얼마 없는
옷을 고르는데도 시간이 걸린다.
난 언제나 후다닥 나갈 수 있을까?
고르고 꾸며 봤자
맨 호박에 줄 근 수박이거늘...

'시한수와 나한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과 세월.  (8) 2020.01.27
무제.  (12) 2020.01.14
SNS 시 한 수 '외출'  (1) 2019.12.02
SNS 시 한 수 '마음은 물잔과 같아서'  (4) 2019.08.09
SNS 시 한 수 '먼저 가세요'  (4) 2019.03.09
SNS 시 한 수 105번째 '나의 우물쭈물이 좋아'  (4) 2019.01.20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오렌지훈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한주보내세요~

    2019.12.02 19:5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