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7.09.13 11:11

이번 이야기는 오뚜기 컵누들
베트남 쌀국수입니다.

140Kcal의 부담없는
미니 용기면입니다.
마트에서 1200원 정도 합니다.

3분이면 시원하고
칼칼한 쌀국수를 먹을 수 있다니...
오 놀라워라~

당류는 3g.
나트륨은 790mg.
포화지방 및 지방은 제로.

뭐가 들었는지
원재료도 한 번 보세요^^

유통기한도 확인하시고^^

뚜껑을 열면 스프가 하나인가?
생각했는데...

빨간 스리라차 칠리소스가
하나 더 들었네요.

요 스리라차 칠리소스는
반드시 물을 붓고 3분이 지나서
먹기 전에 넣으시래요^^

새하얀 쌀국수가
깔끔하고 담백한 느낌이지만
건더기는 좀 빈약하네요.

빨간 스리라차 칠리소스와
까만 액체스프 샷.

액체스프를 넣고...

건더기가 허전해
저는 유기농 느타리버섯을
조금 넣었어요.

물을 붓고 3분을 기다립니다.

드디어 뚜껑을 열었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스리라차 칠리소스를 넣었어요.

휘젓고 나서 이제 맛있게
먹기만 하면 됩니다.

(냠냠냠 먹는 중)



미니 컵누들인데도
하루 권장량 40%의
나트륨이 들었답니다.

시원한 국물이지만
조금은 버리는 게 좋겠지요.
그런데 국물이 시원해서
자꾸 마시게 되더군요.

결론

국물의 맛이나 향이
쌀국수집 그 맛을 상당히 잘
흉내를 냈더군요.

시원하고 칼칼해서
국물이 유혹적입니다.

다만 칼로리도 낮은 만큼
포만감은 기대할 수 없답니다.

밤에 야식용으로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제품이네요^^

여성분들은 밥 서너 숫가락
말아드시면 딱^^좋아~~~
아주 좋아~~~
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영도나그네

    아하!
    베트남 쌀국수도 요즘은 이렇게 간편식으로
    출시되고 있군요..
    정말 집에서 간편하게 한끼 식사를 즐길것
    같습니다..
    좋은 제품소개 잘보고 갑니다..

    2017.09.13 13:47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양이 적어서 문제지 제품 자체는 잘 만든 것 같습니다. 야식으로 라면이 땡길 때 무난하게 먹을 수 있어 좋네요. 산행하시는 분들도 간편식으로 좋을 듯싶어요.ㅎㅎㅎ

      2017.09.27 23:18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줌마토깽

    이상하게
    제입에는 쌀국수가
    맞지않더라구요ㅠ
    저빼고 가족들은 다좋아해요ㅎ

    2017.09.13 14:21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독특한 컨셉이라 그렇지 실은 저도 일반 라면이 더 좋답니다. 단지 기름기가 적어서 그거 하나는 최고입니다.ㅎㅎ

      2017.09.27 23:21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베짱이

    저도 이거 시식코너에서 먹어봤는데...
    신선한 기억... 요즘 쌀국수 전문점도 가격파괴현상이 있고
    대중화 되어 가는 거같아요

    2017.09.14 11:26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양이 사악하게 한 입거리인 거 빼고는 괜찮은 제품인 듯싶은데 어쩔 땐 두 개 먹을까 하다가 급 포기하게 됩니다. 요즘 대중적인 쌀국수 프랜차이즈가 성황인 것 같아요ㅎㅎ

      2017.09.27 23:2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블라 블라

    이거 은근히 맛있다는 평이 많던데
    한번 먹어봐야겠어요 ㅎㅎ
    근데 양이적어서... ㅋㅋㅋ

    2017.09.14 20:07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두 개 먹어도 간에 기별이 안 간다는 제품입니다.ㅋㅋ 맛은 괜찮아서 가끔 밥 서너숟갈 말아 먹는답니다.ㅎㅎㅎ

      2017.09.27 23:3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eniusJW

    ㅎㅎ~
    건강한 느낌을 주는 듯 하면서도,
    나트륨으로 뒷통수를 치네요!!

    2017.09.14 23:17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집밥이 얼마나 건강한 음식인지 이런 인스턴트 포스팅하면서 항상 느낀답니다. 요 작은 용량이 얼마나 짠 맛인지요ㅎㅎㅎ.

      2017.09.27 23:34 신고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2017.09.15 14:09 신고
  7.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밥짓는사나이

    컵자체가 작은 사이즈라, 포만감은 어렵겠네요.ㅎㅎㅎㅎ
    버섯까지 넣어 드시다니, 멋지시네요!!ㅎㅎ

    2017.09.16 09:51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ㅋㅋ 전 씹히는 식감을 좋아해서 라면에는 꼭 뭘 넣어 먹는답니다. 숙주를 넣어먹으면 더 어울릴 것 같은 쌀국수입니다. 양파도 그렇고요.ㅎㅎㅎ.

      2017.09.27 23:36 신고
  8.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상추님

    앜ㅋ ㅋ배트남 쌀국수가 컵라면으로도 있었단 ㅣ신박하군요

    2017.09.16 17:33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요즘 오뚜기가 열일하고 있답니다. 잠깐 노후화한 식품기업 이미지였는데 요즘 갓뚜기로 거듭나고 있어요ㅎㅎ

      2017.09.27 23:40 신고
  9.  Addr  Edit/Del  Reply BlogIcon Deborah

    여기에 베트남 쌀국수집 있는데요. 맛나게 잘 하더라고요.

    2017.09.17 19:31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드보라님 동네 쌀국수는 어떤 쌀국수맛을 내는지 궁금하네요. 초창기 한국 쌀국수는 완전 미원국물이어서 먹고나면 어지럽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ㅎ

      2017.09.27 23:46 신고

일상과 잔상 2017.09.13 11:11

맘스터치 풍납점 풍경.
항상 손님이 끊이지 않네요.

새로 나온 딥치즈버거 세트
5800원어치 풍경이에요.

파파이스가 먼저 선보인
같은 회사에서 가져 오는 양념감자.
 이제 그 감흥이
옛날만 못 해요ㅠㅠ.

그래서 케첩을 뿌려봅니다.
조금 낫군요.

치킨 패티는 뜨~끈 한데
빵이나 채소가 차가워서인가
전반적으로 미적지근.

니가 조리예냐?
헐!

다른 분처럼 반가름 샷을 못 하고
한 입 베어 문 민폐적 샷을...

치즈나초나 치즈후라이 같은데
나오는 치즈소스를 뿌려서
조금 퍽퍽한 치킨 패티와 어우러지지 않고
 좀 느끼한 맛이 났어요.

이럴 땐 중간 중간
피클이 씹혀야 느끼함을 잡아 줄텐데
나중에 보니
빵 위에 마요네즈 소스 바르고
쪼매난 피클 하나 얹었더군요.
양파슬라이스도
거의 안 들었다고 보면 될 듯.

최소한 피클 3~4개는
넣어야 하지 않았을까?
아니면 핫도그에 넣듯이
마요네즈 소스에
다진 피클이 들었던가....

내가 치킨을 먹는 건가?
치즈 소스를 먹는 건가?
좀 언밸런스 한 느낌이 들었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

그래도 역시 콜라가 따라 붙으니
다행이에요.
탄산도 좀 살아있고 콜라맛 OK.

양파 슬라이스 정량 넣고
피클 제대로 넣어 준다면
담에 또 먹을 생각이 있지만
이대로라면 바이바이
안녕, 자이지엔.
앗...자이지엔은 빼고.
ㅋㅋㅋㅋ.

p.s.

풍납동 파파이스는
한산해서 우야꼬..

5년전 맘스터치 다른후기와 비교하세요(클릭)

파파이스 & 맘스터치 시 한 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eniusJW

    풍남동에 한 번 놀러가야 겠습니다~~ㅋㅋ

    2017.09.14 23:18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밥짓는사나이

    맘스터치를 아직 가보지 못햇는데,
    집주변에 새로 생기긴 했더라고요.ㅎㅎ
    가봐야 겠어요 ㅎ

    2017.09.16 09:52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맘스터치가 가성비가 괜찮은데 요즘 먹거리가 워낙 다양해서인지 이제는 예전같지가 않습니다.ㅎㅎ 가까운데 있으시면 한 번 들려보세요~~ㅎㅎ

      2017.09.27 21:31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상추님

    맘스터치는 정말 ㅠㅠ 맛있어요 버거 이거밖에 안먹는
    저..ㅋㅋ

    2017.09.16 17:55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상추님이 애정하시는 곳이군요. 레시피 잘 지켜주면 꽤 괜찮은 곳이지요ㅎㅎㅎ

      2017.09.27 21:31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히티틀러

    양파 슬라이스는 저만 안 들어가있는게 아니었군요.
    먹으면서 양파 없는 줄 알았는데, 사진 보고 원래 레시피엔 있었구나 싶었어요.
    그리고 맘스터치는 절대 저 광고처럼 햄버거가 못 나와요.
    패티 두께며 모양이 일정하지 못하고 제멋대로라서요.
    블로그 글 쓰려고 반으로 썰어먹는데, 우수수 쓰러져서 사진 못 찍고 그냥 먹은 게 한두번이 아니예요ㅋㅋ

    2017.09.17 01:30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뭐 때문인지 맘스터치도 품질이 그때 그때 다른 것 같아요. 말씀하신대로 모양도 일정하지가 않고. 요즘 새로운 지점을 늘리면서 예전같지 않다라는 느낌을 가끔 받습니다. 점포에서 숙련된 알바생이 레시피 준수해서 잘 만들지 않으면 맘스터치도 별거 아닌 버거가 되는 것 같네요ㅎㅎㅎ.

      2017.09.27 21:34 신고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겨울뵤올

    한번 먹어봐야지 하고 벼르고 있는 버건데~~~ 힝~~
    근데 치킨이나 버거는 지점마다도 영향을 타서뤼~~ 복불복도 있는 것 같고요.
    꼭 먹어야겠다기 보단 맘스터치가 꼭 가고 싶다 하면 그때나 먹어보는 걸로요.ㅋ

    2017.09.22 14:05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H_A_N_S

      흔한 패스트푸드라 말씀하신대로 그냥 급 땡길 때 한 번 드시는 게 낫지요. 먹거리가 천지에 널려서 맘스터치도 이젠 그냥 그냥 그런 것 같아요ㅎㅎㅎ.

      2017.09.27 21:35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