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잔상 2017.09.13 11:11

이번 이야기는 오뚜기 컵누들
베트남 쌀국수입니다.

140Kcal의 부담없는
미니 용기면입니다.
마트에서 1200원 정도 합니다.

3분이면 시원하고
칼칼한 쌀국수를 먹을 수 있다니...
오 놀라워라~

당류는 3g.
나트륨은 790mg.
포화지방 및 지방은 제로.

뭐가 들었는지
원재료도 한 번 보세요^^

유통기한도 확인하시고^^

뚜껑을 열면 스프가 하나인가?
생각했는데...

빨간 스리라차 칠리소스가
하나 더 들었네요.

요 스리라차 칠리소스는
반드시 물을 붓고 3분이 지나서
먹기 전에 넣으시래요^^

새하얀 쌀국수가
깔끔하고 담백한 느낌이지만
건더기는 좀 빈약하네요.

빨간 스리라차 칠리소스와
까만 액체스프 샷.

액체스프를 넣고...

건더기가 허전해
저는 유기농 느타리버섯을
조금 넣었어요.

물을 붓고 3분을 기다립니다.

드디어 뚜껑을 열었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스리라차 칠리소스를 넣었어요.

휘젓고 나서 이제 맛있게
먹기만 하면 됩니다.

(냠냠냠 먹는 중)



미니 컵누들인데도
하루 권장량 40%의
나트륨이 들었답니다.

시원한 국물이지만
조금은 버리는 게 좋겠지요.
그런데 국물이 시원해서
자꾸 마시게 되더군요.

결론

국물의 맛이나 향이
쌀국수집 그 맛을 상당히 잘
흉내를 냈더군요.

시원하고 칼칼해서
국물이 유혹적입니다.

다만 칼로리도 낮은 만큼
포만감은 기대할 수 없답니다.

밤에 야식용으로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제품이네요^^

여성분들은 밥 서너 숫가락
말아드시면 딱^^좋아~~~
아주 좋아~~~
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영도나그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3 13:47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줌마토깽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3 14:21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베짱이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4 11:26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블라 블라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4 20:07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eniusJW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4 23:17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5 14:09
  7.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밥짓는사나이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6 09:51
  8.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상추님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6 17:33
  9.  Addr  Edit/Del  Reply BlogIcon Deborah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7 19:31

일상과 잔상 2017.09.13 11:11

맘스터치 풍납점 풍경.
항상 손님이 끊이지 않네요.

새로 나온 딥치즈버거 세트
5800원어치 풍경이에요.

파파이스가 먼저 선보인
같은 회사에서 가져 오는 양념감자.
 이제 그 감흥이
옛날만 못 해요ㅠㅠ.

그래서 케첩을 뿌려봅니다.
조금 낫군요.

치킨 패티는 뜨~끈 한데
빵이나 채소가 차가워서인가
전반적으로 미적지근.

니가 조리예냐?
헐!

다른 분처럼 반가름 샷을 못 하고
한 입 베어 문 민폐적 샷을...

치즈나초나 치즈후라이 같은데
나오는 치즈소스를 뿌려서
조금 퍽퍽한 치킨 패티와 어우러지지 않고
 좀 느끼한 맛이 났어요.

이럴 땐 중간 중간
피클이 씹혀야 느끼함을 잡아 줄텐데
나중에 보니
빵 위에 마요네즈 소스 바르고
쪼매난 피클 하나 얹었더군요.
양파슬라이스도
거의 안 들었다고 보면 될 듯.

최소한 피클 3~4개는
넣어야 하지 않았을까?
아니면 핫도그에 넣듯이
마요네즈 소스에
다진 피클이 들었던가....

내가 치킨을 먹는 건가?
치즈 소스를 먹는 건가?
좀 언밸런스 한 느낌이 들었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

그래도 역시 콜라가 따라 붙으니
다행이에요.
탄산도 좀 살아있고 콜라맛 OK.

양파 슬라이스 정량 넣고
피클 제대로 넣어 준다면
담에 또 먹을 생각이 있지만
이대로라면 바이바이
안녕, 자이지엔.
앗...자이지엔은 빼고.
ㅋㅋㅋㅋ.

p.s.

풍납동 파파이스는
한산해서 우야꼬..

5년전 맘스터치 다른후기와 비교하세요(클릭)

파파이스 & 맘스터치 시 한 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_A_N_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eniusJW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4 23:18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밥짓는사나이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6 09:52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상추님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6 17:55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히티틀러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7.09.17 01:30


티스토리 툴바